티스토리 뷰

▼ 영상. 어린이 암 병동에서 울리는 종소리와 노래



어른들은 뭔가 습관 같은 이유가 있겠지만, 특히 어린이의 경우 암이 걸린 이유를 알 수 없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의료진들도 그런 어린이들의 고통을 보면서 참 어려움이 많다고 하는데요, 치료를 시작하면 각종 화학요법과 방사선 치료를 하면서 몸이 많이 상하고 마음도 많이 약해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몇 년 간의 치료를 끝내고 '완치' 판정을 받으면 병원에서 '암 완치의 종'을 울리는 행사를 한다고 합니다. 이제는 고통을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 평벙한 일상의 삶을 즐길 수 있다는 의미라고 하네요.


이유 없이 고통 받는 어린 아이들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암 완치의 종을 울리는 날에는 병원 스텝들과 다른 환자들이 와서 모두 축하해준다고 하네요.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따뜻하고 의미있는 행사가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훈훈한 영상이니 한 번 쯤 봐보세요.



아래는 썸네일. 암 완치의 종을 울리는 올리비아(영국 어린이)


<연관 콘텐츠>


충남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놓여진 수상한 상자의 정체가??? (유튜브 실화 인형극 '아바타극장')


6세 소녀의 불치병 진단 '소아 류마티스성 관절염' 34년 후... (감동 영상)


밤마다 들리는 울음소리 정체를 찾으러 떠난 두 사람 (실화 인형극 영상)


15명에게 장기 다 나눠주고 떠난 13세 영국 소녀의 감동 스토리


미국 교사의 감동적인 마지막 유언... [M+STORY]


한국인의 관심에서 멀어진 '이달의 독립운동가'를 다시 만나다... 연미당 선생 [아바타극장] 인형극 영상



재밌는세상 '퍼니파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