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니파니 [여행, 전시]/장소, 여행 18

[포디움126] 개항기 분위기 물씬 풍기는 골목, 분위기 좋은 카페+인천 테마 디퓨저, 굿즈 등 편집숍 다녀왔어요(동인천 신포동, Podium126)

인천 신포동 골목의 카페겸 로컬 굿즈 편집샵 '포디움126'이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100년이 넘은 오래된 지역 건물을 리모델링 해서 지었다는 건물이라서 그런지 옛 개항기 느낌이 물씬 나는 외관입니다. 개항장 골목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세로로 된 창문이 멋져보이더라고요. 신포동 인근은 인천 개항기 때 지어진 건축물들이 남아있어서 독특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기도 합니다. '인천개항박물관'도 있으니 개항장 거리를 가신다면 함께 둘러보세요. 신포동은 닭강정과 골목식당 촬영지로도 유명한데, 오래된 시간이 담긴 동네인 만큼 골목골목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면 들어가 볼까요? 입간판을 보면 1층은 카페와 샵, 2층은 코워킹 스페이스로 구분되어있는데요, 이 날은 아쉽게도 2층이 오픈이 되어있지 않아..

[산막이옛길] 물길 따라 유람선+하이킹 가능한 추억의 산길, 출렁다리, 바위굴 등 다녀왔어요(충북 괴산 국내여행)

지난 초봄에 다녀온 곳인데 이제 포스팅을 해봅니다. 충북 괴산의 '산막이 옛길'을 아시나요? 저도 지도를 둘러보다가 처음 발견한 곳이라서 내비게이션을 찍고 출발해보았습니다. 제가 가끔 이런 취미로 좋은 장소를 발견하고 포스팅을 하는 편입니다. 괴산 산막이옛길은 1957년 만들어진 괴산댐으로 만들어진 호수를 중심으로, 옛 마을을 이어주던 10리 길을 복원해 데크로 연결해 만든 길이라고 합니다. 재밌는 것은 제가 봤을 때 댐으로 만든 곳의 호수가 이렇게 휘몰아 나가는 형태를 한 것을 본 적이 없는데, 원래 물길이 이렇게 되어있던 것에 댐이 건설되고 물이 채워지면서 멋진 풍경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산막이 옛길 초입에서 유람선 탑승이 가능해서, 출발은 유람선을 타고 길 끝자락 까지 간 다음, 돌아오는 길을 ..

[몽산포자동차야영장] 저렴하고 해수욕장 인접해서 좋았던 태안해안국립공원 야영장 리얼 후기(시설, 반려동물, 태안해안체험학습관 등 정보 모아봤어요)

몽산포 해수욕장에 국립공원 야영장이 있어서 예약을 했는데, 따로 정보 찾아본다고 검색하다가 헷갈렸습니다.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운영하는 야영장의 명칭은 '몽산포자동차야영장'이고, 인근에 오토캠핑장이 따로 있는데 이건 민간업체에서 운영하는 듯 합니다. 몽산포자동차야영장은 국립공원 시설이라 저렴하지만, 자동차를 바로 텐트 옆에 대는 완전한 오토캠핑장은 아닙니다. 그래도 일부 야영지는 주차 칸이 인접하게 배치되어있기도 해서 자리를 잘 잡으면 꽤 가까이 댈 수도 있긴 합니다. 그리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건, 바다와 매우 가깝지만 해수욕장을 바로 볼 수 있는 자리는 없다는 점입니다. 바다 바로 앞에는 민간 오토캠핑장이 있고, 그 뒤에 이곳이 있으니 비교해보고 예약하시면 좋을 ..

[호로고루] 군사 유적에서 이제는 힐링 공원으로... (경기도 연천군)

지난 2021년 9월 말. (조금 더 일찍 갔었다면 만개한 멋진 해바라기, 코스모스들을 볼 수 있었을 것 같다.) 연천에 들렀다 사람들이 차를 몰고 들어가는 길이 있길래 봐두었다가 안내 표지판을 따라 들어가니 이제 막 정비를 하고 있는듯한 임시 주차장이 크게 있었습니다. 그리고 멀리 보이는 언덕... '호로고루' 였습니다. 이름이 특이해서 뭔가 했는데 박물관에서 보고 왔지만 삼국시대 때 쓰였던 공간이라고 합니다. 경계 근무를 했었을 높은 언덕은 이제 전망대가 되었고, 사람들은 근처에 조성된 해바라기와 잔디밭에서 사진을 찍고 쉬어갑니다. 해바라기 꽃은 이미 9월 초에 절정이었는지 저물어 버렸지만, 가을이 가까워오는 시원한 바람과 강이 내려다보이는 경치는 정말 멋졌습니다. 이런 곳에서 전쟁이 이었다니... ..

[고랑포구역사공원] 혼자서 박물관 탐방 (경기도 연천군)

오늘도 지도 앱에서 눈에 띄는 곳을 찾아 눌러보았다... 고랑포구? 뭔가 경기도 강줄기에 포구라는 이름이 떡하니 있으니 뭘까 궁금해하면서 가보기로 했다. 도착해보니 고랑포구역사공원에 주차장이 있어서 주차(무료)를 했다. 길 건너에 포구 입구로 보이는 곳으로 건너가 보았으나 군사지역이라서 그런 듯, 철조망 문이 닫혀있었다. 옆으로 작은 공원에서 조망이 가능할 것 같았는데, 그나마도 나무가 우거져 보이지 않았다. 한켠에 있는 정자에는 노부부가 돗자리를 깔고 쉬고 계셨다. 아무튼 포구 자체를 볼 수는 없는 셈이었다. 대신 박물관은 무료 관람이라고 크게 써붙여 있었기에 한 번 둘러보기로 했다. 입구에 웬 말 동상이 서있나 싶어서 설명을 살펴봤더니 레클리스 라는 이름의 말인데 6.25 전쟁 당시 군마로써 공을 세..

[산정호수] 눈이 시원해지는 나 홀로 호수 산책 (경기도 포천)

이름은 많이 들어봤던 산정호수. 오랜만에 바람을 쐬러 나가볼까 생각했는데, 내비에서 포천 쪽을 뒤지다가 발견하고 출발했다. 평일이라 사람이 없었는데 가끔 지나치는 사람을 만날 때 마다 마스크를 제대로 갖춰 쓰고 걸었다. 호수를 빙 둘러 데크가 잘 정비되어 있는데 물가를 바로 걷는 바닷길은 종종 봤어도 이런 호수 데크길은 처음이었다. 다른 곳에도 호수에 데크가 많이 설치되는 모양인데 아무튼 뭔가 물 위를 걷는 기분도 들어서 굉장히 상쾌했다. 산정호수를 반쯤 걸으면 카페와 식당가가 나오고, 작은 유원지와 흙길이 나온다. 등산하고 싶은 분들은 등산을 할 수 있는 등산로도 있다. 나는 가볍게 산책만 하고 새로운 장소를 기록해두는 정도로만 온 거라서 눈으로 이것저것 담아두기만 했다. 사진을 더 자세히 찍을 걸 그..

[노을길] 혼자 걷고 싶었던 날... 바다 보며 힐링 트래킹 '해변길 5코스' (충청남도 태안군)

데크에서 이런 멋진 풍경도 만난다. 바다로 향하는 길에 한 컷 찍어보았다. 포스팅이 조금 늦었다. 올 봄에 날이 너무 뜨거워지기 전에 다녀온 걷기 여행. 충남 태안 '해변길' 이었다. 지도상 코스의 시작이 '백사장항' 이기 때문에 대부분 다른 사람들은 그 항에서 출발하는 듯 했는데, 나는 차를 가져갔기 때문에. 약간 늦은 출발지점인 삼봉 해수욕장에서 출발해서 꽃지 해수욕장까지 느긋하게 걷기로 했다. 출발하고 만나는 풍경들. 한국의 해변 답게, 바다와 소나무 방풍림이 잘 조성되어있다. 정말 아름답고 공기와 소리도 정말 좋았다. 거의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을 하기 때문에 가끔씩 이런 걷기 코스토 뛰쳐나가고 싶을 때가 있다. 습관처럼 지도 앱을 보며 저장해두었다가 가끔 이렇게 시간이 생기면 여행을 간다. 국내..

[석산계곡] 나는 얕은 계곡 물이 좋았는데(인접주차 가능, 무료화장실, 약수터 있는 계곡, 경기도 양평군)

지도를 보다가 '석산계곡'이라고 쓰인 지명을 보고, 궁금해서 드라이브겸 다녀오기로 했다. 석산 계곡이라고 찍고 가고 있었는데 내비에 찍힌 곳에 도착하기 좀 전에 도로에 나무가 우거진 곳에 차들이 엄청 많이 주차되어있었다. 여기가 석산 계곡인가? 여긴가 싶어 빈 자리에 주차를 했다. * 아래 사진상 우측 빈 공간에 최대한 붙여서 차를 대면 된다. 바로 우측 아래에 텐트칠만한 자리와 계곡이 길게 이어져있다. 평소에도 이런식으로 안 가봤던 곳을 찾아내곤 한다. 사진을 찍을때는 이미 일요일 오후 늦게라서 차들이 많이 빠졌지만, 낮에는 우측이 계곡이라서 그런지 도로변에 차들이 거의 꽉 차있었다. 따로 주차장이 있기는 한데 자리가 많지는 않다. 여유가 있다면 주차장에 대는 것이 안전할것 같다. 약수터(석간수)가 있..

[초평호 한반도지형전망대] 진천에도 한반도 지형 전망대가 있었구나?! (충청북도 진천군)

답답할때면 내비에서 갈 만한 새로운 장소를 찾는 취미가 있다. 충북 진천군 근처를 확대해서 보다가 두 개의 저수지? 호수? 같은 게 보였는데 초평호 다목적광장 주차장이라는 표시가 나와서 즉흥 여행을 시작했다. 거의 점심 때가 다 되어서 도착한 주차장. 주차장에는 차가 꽤 많았는데 초평 저수지 바로 앞이기도 해서 그런지 낚시터에 방문한 분들도 계신 것 같고, 차에서 캠핑을 하는 분들도 계시는 듯 보였다. 나와 거의 비슷한 시간에 주차하신 분은 바로 낚싯대를 꺼내셨다. 화장실도 깨끗하니 정비가 잘 되어있었다. 나는 애초에 초평호 주변을 둘러서 걸어보려고 온 거였는데, 진천초롱길이라는 정비된 걷기 코스(둘레길)가 이미 있었다. 충북 진천은 처음인 것 같은데 운이 좋았다. 길을 따라 조금 걷다 보면 이런 풍경도..

한 해수욕장의 센스있는 표지판 '빈차털이 조심 차안에 귀중품을 두지 마세요'

최근에 가족들과 한 해수욕장을 방문했다. 그리고 아래는 거기 주차장에서 보게 된 인상 깊은 표지판. 아, 여기는 좀 번화한 관광지니까 그럴 수도 있겠구나 뭐 차에 두고 온 중요한 물건 없지? 하면서 가볍게 지나쳤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이 표지판을 보게 됐는데 표지판 아래 모퉁이들이 강아지 귀 처럼 접혀있다. 아마도 표지판 모서리가 날카로워서 다칠까 봐 접어 놓은 모양이다. 뭔가 관광지를 지키는 사람들이라서 그런 게 아닐까 상상하면서 사람들이 다치지 않았으면 하고, 도둑맞지 않았으면 하고, 우리 마을과 관광지를 좋게 생각해줬으면 하고... 그런 마음이 담긴 행동이 아니었을까 과하게 상상을 해본다. 내가 좀 성격이 그래서 그냥 이런거에 의미 부여를 참 많이 한다. MBTI 좀 그럴 듯 할지도. 올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