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써니'를 최근에서야 봤습니다.


한공주, 곡성 등의 영화를 보면서 천우희라는 배우가 참 매력있다, 연기 잘한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써니에서 꽤나 비중있는 역할로 나오시더라고요. 영화 자체에서는 조연일 뿐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영화 후반의 이 장면 덕분에 굉장히 뇌리에 인상깊게 남았습니다. 영화에서 더 언급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영화 속 현재의 상미(천우희)는 무얼 하고 있을까, 살아있을까 궁금해지더라는...



▼ 영상. 천우희 '본드녀' 연기 (영화 '써니' 중에서)






영화 써니는 복고풍 컨셉으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것을 잘 버무린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일부 네티즌 평점에 마무리가 황당하다 뭐 그런 반응이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영화는 어쨌든 판타지이고, 일년에 몇 편 보지 않는 일반 관객들에게는 정말 영화 속에서 만이라도 그런 엔딩을 봐야 대리 만족이라도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ㅎ





▼ 추가. 써니 '천우희(상미)' 교실 씬


사실, 이 장면은 위의 본드녀 장면 앞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교실 나갈 때의 그 연기도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대부분의 관객들이 그랬던 모양이에요. 후우...






개인적으로 영화배우들의 시선 처리가 연기력의 많은것을 좌우한다고 생각하는데 본드흡입한 불량 소녀 역할을 하면서 몸을 덜덜 떠는데 눈은 시퍼렇게 상대 배우를 노려보고 있으니 정말 섬뜩했습니다. 그 밖에 소각장에서 민효린에게 당한 후 비명 지르는 연기도 정말 실제같아서 놀라웠어요.


예전에 봤던 영화, 우아한 거짓말, 마더 등에도 나온걸 보면 차근차근 성장한 배우인듯 합니다. 다른 영화도 더 찾아보고 싶네요~





일상 사진도 예쁜 배우 천우희 씨, 좋은 영화와 연기 계속 보여주시길 응원합니다 ^^





<추가 영상>


▼ 영상. 천우희 소각장 본드녀 씬(feat. 민효린)




재밌는세상 '퍼니파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