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패션이나 유행에 민감한 브랜드 마케팅에서 독특한 느낌으로 한국어이지만 한 번에 알아듣기 어려운 말투... 음... 영어가 섞이면서 뭔가 고급지려고 노력한? 그런 말투를 '보그병신체'라고 한다고 합니다. 저도 최근에 다른 포스팅을 남기면서 검색해보다가 처음 알게되었는데요, '병신'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좀 과하다 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마케팅의 일환이면서도 한편으로는 너무 심한것 아니냐는 등 반응이 다양합니다.



▼ '보그병신체'의 대표적인 예

보그병신체 대표적 예




▼ 한 브랜드의 입간판

보그병신체



대표적으로 한 문장을 길게 쓰면서 일반적인 단어로 설명 가능한 것들을 장황하게 설명했다는 점이 눈에 띄네요 ^^



▼ 또 다른 브랜드의 입간판

보그병신체

(출처 : 브런치 유재석 님의 블로그)



당황스럽긴 하지만, 특히 패션업계에서는 이미 장르화 된 말투가 되어서 이제는 자연스러운 마케팅의 일환으로 받아 들여지기도 하는 듯 합니다. ^^ (몇년 전에는 많이 보였는데 요즘은 잘 안보이기도...)



코리안 랭귀지에 데미지를 입히듯 비비드한 감성으로 글로벌한 제너레이션에 트렌디함을 어필하는 레전드 마케팅의 한 가지 웨이라고 볼 수 있는 보그병신체는 에이리언들 마저 언빌리버블할 그레이트 킹 세종이 서프라이즈 할만한 힐러리어스한 스웩이네요.



<연관 콘텐츠>


독보적 말투 [박상배 & 김상진]의 [레전드 & 댓글] ㅋㅋㅋ


1980년대 '버스 안내양'의 말투 / 80년대 서울 사투리 (영상)


'하정우' 진지한 장면에 '무한도전' 자막을 넣어보았다 (유튜브 병맛 채널 영상ㅋㅋ)


무려 160만 명이 봤다는 '우울할 때 마다 보는' 개그 영상 ㅋㅋㅋ


애플스토어 미친거 같아요 (빵 터지는 에어팟 구매 후기 ㅋㅋㅋ)



재밌는세상 '퍼니파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