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의 2014년, 2016년 광고입니다. 내전으로 고통받는 지역의 소녀를 중심으로 짧고 강렬한 광고를 만들었는데요, 별다른 문구가 없음에도 충격적으로 다가옵니다. 첫 번째 광고를 본 기억이 있었는데 두번째 광고까지 만들어졌었는지는 몰랐네요. 소녀가 자라고 계속된 내전으로 난민생활까지 하게되는 이야기로 이어집니다. 하루의 충격적인 순간을 1초 씩 편집해서 만든 다큐멘터리 같은 느낌의 광고입니다. 



▼ 영상. Most Shocking Second a Day


Just because it isn't happening here doesn't mean it isn't happening.

단지 내가 있는 곳에서 벌어진 일이 아니라고 해서 없었던 일이라는 뜻은 아니다.(의역)




▼ 영상. 후속편 Still The Most Shocking Second A Day




생일이 반복되는 모습이 정말 짠합니다. 뉴스에서 난민 이야기로 시끄러운 유럽 소식을 전해듣기는 했지만 와닿지는 않는게 사실이었습니다. 이 광고를 보니 조금은 관심을 가져야할 문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재밌는세상 '퍼니파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