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니파니 [썰(글)]

남편이랑 말 안한지 한 달째 (feat.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별장면)

CP83 2021. 1. 7. 14:55
반응형

 

예전 판글이라서 지금은 어떻게 되셨는지 알 수 없지만, 나이를 먹으면서 뭐가 타인에게 관대해지는건 포기하는 순간 이후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만 진심이고 나만 열정을 다해서 뭔가를 해보려고 했던거 같은데 그게 서로에게 좋은 방법도 아니었던것 같고 의미도 없었던 것 같고. 아래 두 가지 짤이 더 생각나서 함께 포스팅 해요. 한 번 보세요.

 

아래는 드라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한 장면으로 유명한데요, 정수정(크리스탈) 씨의 대사가 정말 명대사인 것 같아요. 사랑했으니까. 모든 상황을 받아들이고 포기하고. 더이상 화도 나지 않는 이별통보하는 그 상황의 기분. 감정 같은게 정말 잘 전해집니다.

 

 

 

 

아래는 SNS에서 보고 너무 인상깊에서 트윗에 저장해두었던 짤인데요, 진짜 나이먹으면서 나에게 무례한 사람들에게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게된 이유를 알게되었다는 내용입니다. 나를 사랑해주지 않는 사람에게 식어가는 과정이 이런게 아닐까 해서 어떤 의미의 첫 썰의 연장선 같은 감정이라 함께 걸어둡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