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래퍼 마이크로닷(마닷, 25세, 본명 신재호)의 부모님과 관련한 이슈로 화제인 가운데 1998년 6월 24일 중부매일 신문에 나왔던 당시 사건 관련 기사가 있었다고 합니다.



▼ 당시 기사 모습

제천 낙농가 도산위기 기사

(사진 클릭하면 출처로 이동)



[제천지역 낙농가 도산위기]


보증섰던 낙농업자 부도 연쇄파산 우려

사료비 지원·자금회수 유예등 지원대책 요구


최근 들어 IMF한파 속에서 낙농가들이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잇따른 연쇄파산마저 예상돼 당국의 긴급지원이 시급하다는 여론이다.


특히 제천지역의 경우에도 낙농가들이 사료비 상승 및 원유판 매 부진과 더불어 도산한 한 낙농업자의 잠적으로 인해 보증을 선 낙농가들에게 연쇄타격의 조짐을 드리우는등 낙농가들이 전체적으로 도산 될 우려마저 높아지고 있다.


이 때문에 어려움에 처한 낙농가들을 위해 시에서 사료비 지원과 회수자금의 유예등 긴급 수혈 정책을 적극 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31일 송학면 무도리 낙농가 신모씨(41)가 원유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사료비 상승에 따른 부채해결이 어려워지자 젖소 85두와 트랙터까지 처분하고 잠적해 버렸다. 더욱이 신씨의 부도로 보증을 서줬던 낙농가들은 가뜩이나 자신들이 빌린 정부지원금의 이자에 원리금 상환마저 해야 하는 상황에서 신씨의 정부지원 자금회수에 따른 부담마저 겹치는등 3중고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는 것. 이처럼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역 낙농가들은 지난주 시청을 찾아와 신씨의 정부 지원금의 회수유예등을 요구하며 시가 긴급 대책을 세워줄 것을 강력히 호소했다.


이들은 인근『충주시에서도 낙농가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8일부터 20일까지 2억원 가량의 배합사료를 특별지원 해준 바 있다』고 전제,『부도난 신씨가 융자해 쓴 정책자금의 회수를 연기해 줘야만 보증선 낙농가들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이들은 또한『지금의 상황에서 전체 낙농가들의 도산을 막으려면 우선 장기저리자금을지원해 신씨가 빌려 쓴 자금을 보증선 낙농가들이 갚을 수 있도록 우선 도와줘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이에대해 시관계자는『지난주 충북도에 도산 후 잠적한 낙농인의 현지실태를 조사해 갔다』며『도에서 검토한 결과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병철 기자



▼ 비디오스타 출연 당시 마닷 토크 19억 집 투자 & 이민 당시 사기 당해 수제비만 먹어...

마닷 비디오스타



▼ 과거 풍문으로 들었소에 출연한 슬리피. 마닷의 수입에 관한 질문을 받은 후 한 대답

슬리피 1

슬리피 2

슬리피 3

슬리피 4

마닷은 원래 잘 사는 거다. 음원으로 수익 낸다고 하기엔 활동이 그렇지 않아...



슬리피 5




▼ 연관 짤, 김광규의 '고향 사람들을 더 조심해야 돼'

김광규 사기 1



▼ 도시어부 출연한 김광규

김광규 마닷



"아버지 뭐 하시노?" 


이 상황극 드립 짤이 이렇게 쓰일 줄이야... ㅎㄷㄷ




▼ 마닷의 노래 가사 중 일부라고 하는 내용...


마닷 가사


▼ 도시어부에서 뉴질랜드 집 방문한 마닷과 얼굴 공개된 부모님

마닷 부모님



<연관 콘텐츠>


마이크로닷 부모 '도시어부' 출연 당시 모습 영상 & 짤


[나혼자산다] 주식회사 기안84 하이라이트 영상 모음 (feat. 충재, 마닷 바베큐 식당 정보, 268회)


마이크로닷, 전현무에 "커튼, 핸드폰 거치대 사주세요!" 장난 (나혼자산다 268회) 스압




댓글
댓글쓰기 폼